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함양군, 제12회 노사초배 전국바둑대회
8개 부문 1천여 명 참가 개인·단체전 등 실력 겨뤄, 유명 프로기사 초청 명사 기념대국 등
기사입력: 2019/08/19 [17:30]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함양군은 제12회 노사초배 전국바둑대회를 오는 24~25일 고운체육관에서 개최한다.


 함양군은 제12회 노사초배 전국바둑대회를 오는 24·25일 고운체육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함양 출신인 구한말 국수로 추앙받는 사초(史楚) 노석영 선생의 얼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노사초배 바둑대회는 함양군 바둑협회 주최, 한국기원과 (사)대한바둑협회의 협력으로 선수·임원·관계자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인전과 단체전 등 8개 분야에 걸쳐 경기가 진행된다


대회 1일차인 24일 오전 10시 30분 지곡면 개평마을에서 사초 노석영 선생의 묘소 참배를 시작으로 오후 1시 고운체육관에서 개회식과 예선전이 진행되며, 2일차인 25일에는 본선과 함께 오후 5시 시상식을 갖고 대회의 막을 내린다.


대회기간 국내 유명 프로기사 초청 명사 기념대국과 지도다면기 등이 열려 지역 아마추어 동호인들이 실력향상을 노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전에는 프로기사와 아마선수가 격돌하는 오픈 최강부를 비롯해 아마최강부, 시니어·여성 최강부, 초등 최강부, 중·고등 최강부 등으로 나눠 진행되며, 팀당 5명이 참여하는 단체전의 경우 여성 단체부, 동호인 단체부, 시·군 단체부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특히 오픈 최강부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프로기사들과 아마 기사들이 진정한 국수의 자리를 다투게 되며, 오픈최강부 우승자에게는 700만 원의 우승 상금이 주어지는 등 대회 전체 상금만 5천만 원이 넘는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군은 대회기간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와 함께 내달 6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함양산삼축제를 비롯해 함양의 역사·문화·자연을 홍보함으로써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노사초배 바둑대회는 명실공히 전국 최대 바둑동호인들의 축제로 많은 분들이 함께 해 ‘바둑의 고장 함양’의 기반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무더운 여름 함양에서 펼쳐지는 바둑 승부도 보고, 인근의 상림공원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남계서원 등 함양의 문화 관광 자원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