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2019년산 햇배 '원황' 국내 첫 수출
도내 처음으로 한국배영농조합법인에서 뉴질랜드에 6.7t 수출
기사입력: 2019/08/09 [15:53]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는 올해 생산한 햇배 6.7t을 경남서 처음으로 뉴질랜드에 첫 수출했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올해 생산한 햇배(원황) 6.7t(2700만 원 상당)을 경남서 처음으로 뉴질랜드에 첫 수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된 배는 조생종인 원황 품종으로서 한국배영농조합법인(대표 김건수)이 문산읍 일원서 생산한 배다.


시에 따르면 올해 봄 갑작스런 한파에 냉해 피해가 와 기형과 발생 등 전반적으로 작황이 안 좋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농가의 꾸준한 관리로 품질 좋은 배를 수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배는 조생종 ‘원황’을 시작으로 ‘화산’, ‘신고’순으로 수출하게 된다.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은 생산된 배 전량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과수분야 최초 ISO22000 인증 획득, 할랄인증 및 자체 전담 농약관리사를 지정하는 등 차별화 된 방법으로 관리해 전국 어느 지역보다 당도, 색택과 모양이 고른 우수한 품질의 배를 생산해 오고 있다.


특히, 이번 뉴질랜드 수출 건은 올해 시에서 주관한 농업인 해외 연수 과정에서 농업기관 및 현장 방문을 통해 바이어와의 만남이 성사돼 뉴질랜드에 진주배를 첫 선보이게 되는 큰 성과를 이뤘다


또 홍콩, 베트남, 싱가포르 등 기존 수출시장에 만족하지 않고, 캐나다, 인도, U.A.E 등 신시장을 개척해 2018년에는 전년대비 300% 상승한 234톤을 수출했으며, 올해는 물량을 더 확대해 500톤 가량을 수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각 국가마다 보호무역 분쟁 등으로 자국 농산물 시장의 보호를 위해 잔류농약 등의 검역요건 엄격하게 설정하고 있어, 반드시 국가별·품목별로 농약기준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어려운 수출환경이지만 우리 농업을 살릴 수 있는 최고의 해결책은 수출밖에 없음을 인지하고, 시에서도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증대를 위해 적극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