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경남FC U18 진주고, ‘2019 K리그 U18 챔피언십’ 출전
기사입력: 2019/08/07 [17:43]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FC U18 유소년팀이 2019 K리그 U18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경남 U18, B조 소속
조정현 총괄감독 “지난해의 아쉬움 만회할 것”

 

경남FC(이하 경남) U18 유소년팀이 2019 K리그 U18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올해 2019 K리그 U18 챔피언십은 총 22개 팀이 6개조로 나눠 조별예선을 치른다.


A~D조에는 4개 팀이 배정됐으며, E~F조에는 3개 팀이 배정됐다. 4개 팀이 속한 A~D조는 조별 예선 순위 1~3위가 본선에 진출하며, 3개 팀이 속한 나머지 두 조는 1, 2위가 본선에 진출한다. 본선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진다.


대회는 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결승전이 예정된 20일까지 경북 포항에서 열린다.


경남 U18은 부천, 부산, 대구가 속한 B조에 배정돼 이들과 조별 예선 경기를 치른다.


경남은 8일 부천을 상대로 대회의 서막을 연다. 이후 이틀 간격으로 대구와 부산을 상대한다. 단 하나의 팀에게만 본선 진출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만큼, 본선 무대를 향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 U18 감독이자 경남 유소년 총괄감독을 맡고 있는 조정현 감독은 “지난해 대회에서 아쉬움이 많았다. 이에 전반기 리그가 끝나고 챔피언십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며 지난해 성적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올해 대회도 조 편성이 만만치 않지만, 많이 준비한 만큼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후회 없이 대회를 마치겠다”는 대회 출전 각오를 전했다.


주장 김준혁은 “고등학교 마지막 대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경기 출전 소감을 말했다.


경남 U18 진주고가 작년의 아쉬움을 털어버리고, 못 다 펼친 저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