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민주당 양산시의원 “일본에게 지지 않겠다”
기자회견 통해 아베 정권 경제보복 규탄
기사입력: 2019/08/07 [17:03]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민주당 양산시의원들이 지난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표출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의원들이 지난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표출했다.


 이들은 이날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게 지지 않을 것이다’란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양산시의원들은 먼저 “일본 아베정부가 끝내 한국을 수출우대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한데 대해 양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협의회는 이를 ‘경제침략’이라 규정하고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정부는 과거 일본의 불법적인 한국점령 시기에 일본 전범기업의 불법행위로 입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을 문제 삼더니, 급기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경제보복을 감행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본 아베정부의 이러한 조치들은 대한민국의 국민과 사법권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또한 “이는 과거 일본과 일본전범기업이 대한민국에 저지른 불법적이고 반인륜적인 행위를 인정하지 않음은 물론, 이제까지 보여준 ‘통석의 염’ 운운하며 전범국으로서 머리를 숙였던 과거 반성적인 자세가 침략 피해국과 국제사회를 기만해온 것에 다름 아님을 전 세계에 고백하는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끝으로 이들은 “WTO 협정과 경제무역의 국제적 신뢰를 배신하고 일본이 선택한 한국에 대한 경제 침략은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불법적이고 반인륜적인 행위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 전범기업이 저지른 위법행위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법부의 정당한 배상 판결을 즉시 이행할 것, 그리고 백색국가 제외 결정을 즉각 취소하고, 국제 사회의 정상국가로 복귀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일본의 경제침략이 계속된다면, 우리의 ‘제2의 독립운동’은 불처럼 떨쳐 일어나 기필코 승리할 것”이며 “우리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안가기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다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