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유서 써놓고 나간 정두언 전 의원, 숨진 채 발견
부인이 실종 신고, 출동한 경찰 인근 공원서 발견
기사입력: 2019/07/16 [18:11]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뉴스 1 제공)   

 

정두언 전 국회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6일 오후 3시 58분경 정두언 전 국회의원(전 새누리당)이 유서를 써놓고 나갔다는 부인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서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한 공원에서 숨져 있는 정 전 의원을 4시 25분쯤 발견했다.


현재 경찰은 정 전의원에 대한 검안과 본인 여부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