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경남FC, 제리치 영입…‘경남스타일’ 부활 예고
제리치, K리그 검증 완료…경남 공격라인 시너지 효과 기대
기사입력: 2019/07/16 [17:21]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이 강원 공격수 우로스 제리치를 영입했다.

 경남FC(이하 경남)가 강원FC(이하 강원) 공격수 우로스 제리치를 영입했다.


세르비아 국적의 공격수 제리치는 2016/17 시즌 세르비아 2부리그 Sloboda Uzice(슬로보다 우지체)에서 득점왕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세르비아 1부 리그로 이적해 10경기 10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활약을 보였다.


제리치는 지난해 1월 강원에 합류하며 K리그에 입성했고, 이적 첫해 24골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하며 2018시즌 득점 2위에 올랐다.


당시 득점 1위는 제리치보다 두 골을 더 기록한 경남의 말컹이었다.


193cm의 장신인 제리치는 김종부 감독이 원하는 유형의 공격수다.


특히나 탄탄한 체격을 바탕으로 피지컬 싸움에 강하며, 수비에도 능하다.


여러모로 지난해 경남 돌풍의 핵심인 말컹과 비견되는 제리치는 반등이 절실히 필요한 경남에게 새로운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게다가 제리치가 이미 K리그에서 검증이 완료된 선수라는 점 또한 경남에게 상당히 고무적이다.


김종부 감독은 “제리치는 경남의 성공적인 시기를 이끈 전술에 들어맞는 선수”라며 “제리치의 합류로 경남의 공격라인에 새로운 바람이 불 것이다. 이들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에 합류한 제리치는 “경남에 오게 돼 기쁘다. 지난해 K리그에서 성공적인 첫 시즌을 보낸 것처럼 경남에서도 멋진 활약으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제리치는 15일부터 팀에 합류해 경남의 후반기 돌풍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제리치는 92년생이고 포지션은 FW, 193cm에 92kg다. K리그 통산 50경기 28득점 4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