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시 산림조합 ‘인사 갑질’ 논란
직원 A씨 “인사 전보 묵살…직장 그만둘 처지” 호소
기사입력: 2019/06/17 [16:35]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밀양시 산림조합에서 뜬금없는 갑질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산림조합 직원 A씨가 부모의 봉양을 목적으로 신청한 인사전보에 조합장이 거절하고 나선데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산림조합 직원 A씨는 지난 2013년 11월 1일자로 하동군에서 밀양시 산림조합으로 인사이동 후 현재까지 6년 동안 근무를 해오고 있다.


그러던 중 지난 4월 모친이 갑작스런 사고로 인해 사망하자 충격을 받은 부친의 심한 우울증 증세 등에 A씨는 진주시 산림조합으로 인사전보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씨는 “조합직원 인사교류에 의거 인사권을 가진 조합장에게 인사 전보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면서 “홀로 계신 아버지를 부양할 수밖에 없는 작금의 현실에서 직장을 그만둘 수도 없고”라며 낭패감을 드러났다.


A씨의 처지를 잘 아는 일부 지인들은 “예규로 만들어진 조합직원 인사교류에도 불구하고 조합장이 인사를 해 줄 수 없다는 말이 들리고 있다”며 “만들어진 예규도 지키지 않는 조합장이 과연 다른 업무는 잘 지킬지 의문”이라고 했다.


이에 본지는 이 같은 의견을 문의하기 위해 수차례 접촉을 시도했으나 해당 조합장은 회피하고 있는 가운데 담당 상무와 과장 또한 자신들의 입장만 되뇌고 있다.


한편, 조합직원 인사교류(전보)예규 제3조1항을 보면 동일조합에서 5년 이상 근속한 직원은 교류한다고 명시돼 있다.

 

 

밀양시 산림조합 인사 관련 정정보도문

 

본 신문은 지난 6월 17일자 사회면에 「밀양시 산림조합 '인사갑질' 논란」 제하의 기사에서 밀양시 산림조합이 정당한 사유 없이 전보인사 요청을 묵살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해당 산림조합의 예규 위에 있는 인사규정에 장기 근속자를 우선하여 인사 교류하도록 되어 있어 갑질 논란은 사실과 달라 이를 바로 잡습니다.

산림조합은 조합에 장기근속자가 많이 있어 해당 직원이 인사 대상 순위에서 많이 늦어 있으며, 공정한 인사를 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