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시, 교통약자 콜택시 전달식 가져
노후차량 8대 신차로 교체, 위탁기관 전달
기사입력: 2019/06/13 [16:21]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교통약자 콜택시 전달식 모습

 

 

밀양시는 13일 오전 10시 시청 광장에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교통약자 콜택시 노후차량 8대를 신규차량으로 교체하고 위탁기관인 대광택시㈜에 전달했다.


교통약자 콜택시는 휠체어 탑승설비가 장착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조·변경된 차량이다.


이용대상은 ▲1급 또는 2급 장애인, ▲65세 이상의 노약자, ▲임산부 등 일시적으로 휠체어를 이용해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행되고 있다.


밀양시는 복권기금 1억6천만 원의 지원을 받아 교체한 8대를 포함해 총 20대의 교통약자 콜택시를 운영 중이며, 이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의한 1·2급 장애인 200명당 1대를 운행해야 하는 법정 운행대수 9대의 222%에 해당하는 것으로 도내 시·군 중 3번째로 높다.


박일호 시장은 “교통약자 콜택시 운영 10년차를 맞아 이용자의 불편과 안전을 위협하는 노후화 된 차량을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며 교체된 교통약자 콜택시는 장애인, 이동이 불편한 어르신 등 교통약자의 사회참여 기회제공은 물론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