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해군사관생도, 14일까지 4박 5일간 완전무장 행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100㎞ 행군하며 독립정신 계승
기사입력: 2019/06/13 [16:32]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해사생도들이 100㎞ 완전무장 행군을 실시하고 있다.

 

 

해군사관학교(교장 김종삼 중장 이하 해사) 사관생도 총원(600여 명)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4박 5일간 충남 일대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100㎞ 완전무장 행군을 실시하고 있다.


사관생도 행군은 생도들의 전투체력 증진, 극기심 도전정신 강화를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훈련에는 선·후배 및 동기간의 전우애 단결력 고취를 위해 전(全)학년이 함께 참여한다. 생도들은 행군 기간 중 전투 상황에 대한 적응력 향상을 위해 매일 점심을 전투식량으로 해결하고 야외숙영을 하면서, 야전성을 함양하며 군인으로서의 기초 소양을 갖춘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윤봉길 의사의 영정이 봉안된 충남 예산군 충의사 참배를 시작으로 충의사에서 천안 독립기념관까지 100㎞ 거리를 행군한다. 장차 명예로운 해군장교로 임관할 사관생도들은 이번 훈련을 통해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순국선열들의 넋을 기리고 애국애족의 정신을 함양한다.


또한 이번 행군 중에는 충무공 이순신 제독의 발자취를 따라 충남 아산의 게바위에서 현충사를 거쳐 보산원으로 이어지는 ‘백의종군로’도 함께 걷는다. 충남 아산은 충무공 이순신 제독이 백의종군할 당시 단일 지역으로는 가장 오랜 기간 머물렀던 곳으로, 사관생도들은 이 길을 걸으며 오직 나라와 백성만을 생각했던 충무공의 호국정신을 되새긴다.


이번 행군에 참가한 박기현 연대장 생도(4학년)는 “독립운동 유적지와 충무공 이순신 제독의 백의종군로를 따라 걸으며 조국을 위해 헌신한 선조들의 삶에 대해 고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충무공의 후예인 해군사관생도로서 강인한 정신력과 체력을 겸비하여 조국해양수호의 길을 따르는 해군장교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송선희 19/06/15 [10:59] 수정 삭제  
  모든 아들 모습보니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부디 아무런 사고 없이 훈련.교육 잘받으세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