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양산시, 29일 영화 ‘재심’ 실제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와의 만남
양산시립도서관·웅상도서관서 다른 주제로 하루 2회 운영
기사입력: 2019/06/12 [18:06]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박준영 변호사와의 만남 포스터
양산시 시립도서관은 인문독서를 장려하고 독서인구 저변확대를 위해 작가와의 만남을 운영한다.


6월에 초청하는 작가는 ‘우리들의 변호사’의 저자 박준영 변호사로,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작가와의 만남은 오는 29일 오전 10시 양산시립도서관에서 ‘법, 누구를 위하여 존재하는가?’를 주제로 1회, 오후 2시 웅상도서관에서 ‘변화와 희망을 말하다’를 주제로 1회, 총 2회 진행된다.


박준영 변호사가 고졸 출신 파산 변호사를 거쳐 주목받는 재심 변호사가 되기까지의 성장 과정을 통해 삶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 변호사는 노화종합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목포대학교 전자공학과 중퇴 후 제44회 사법고시를 합격해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회 법률구조단을 거쳐 현재 박준영법률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우리들의 변호사, 지연된 정의 등이 있으며, JTBC '말하는대로', '차이나는 클라스', KBS '톡 쏘는 인터뷰 소다', MBN '황금알' 등 다수의 TV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박준영 변호사와의 만남은 오는 19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할 수 있으며, 양산시민이면 누구나 도서관 방문, 홈페이지, 전화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거나 양산시립도서관, 웅상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