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대 사업단, 교육부 최종평가 ‘최우수’ 선정
기사입력: 2019/06/12 [16:31]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대 사업단이 네팔 트리부번대학교 관계자들과 ODA사업과 관련한 세미나를 가졌다.

 

 

창원대학교 국제협력선도대학육성지원사업단(이하 창원대 사업단)은 지난 11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사업 최종평가 결과, ‘최우수’에 선정됐다.


창원대는 지난 2014년 6월 전국 국·공립대 최초로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돼 4년간 우수와 최우수 평가를 받는 등 모범적인 성과를 거둠으로써 연구재단으로부터 2년간의 후속사업에 선정됐고, 이번 5차년 사업의 평가결과 역시 최우수과제에 선정돼 6차년 사업의 인센티브를 부여받았다.


국제협력선도대학사업은 국내 대학의 자원 및 역량을 활용해 개발도상국 대학 내 필요한 학과 구축과 지역사회 개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원대 사업단은 네팔 최고 국립종합대학인 트리부번대학교에서 ▲특수교육학과 학사 및 석사과정 ▲특수교사 단기연수 과정 ▲ICT 인프라 등의 운영체계를 구축·운영 중이다.


특히 창원대 사업단은 우리나라 특수교육 역사상 최초로 개도국을 지원한 ODA(공적개발지원) 사업을 선도적으로 수행하며 특수교육 국제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사업초기부터 5차년도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으로 사업을 관리했다.


교육과정과 네팔 정부의 마스터플랜 수립, 특수교사 자격증 제도 도입, 취업체계 확립 등 사업범위를 넓혀 국가 전체를 대상으로 특수교육의 인프라를 구축·지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사업단은 지난 5년간 창원대 특수교육학과 대학원에서 네팔의 교수 요원 7명을 초청해 국가 장학생, 창원대 다국적 장학생, 사업단 자체 장학생 프로그램에 각각 등록시켜 전문가로 양성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8월 학위를 받고 네팔로 복귀해 특수교육 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대 사업단 정대영 단장은 “창원대는 국제협력선도대학육성·지원사업의 중심대학으로 자리를 잡았으며, 앞으로 네팔 극서대와 동서대의 학부 및 대학원 특수교육학과 설립을 적극 지원하는 등 글로벌대학으로 성장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네팔의 특수교사 양성 및 역량 강화, 대학·대학원의 체계적인 운영, 특수교육 정책과 제도 개선, 마스터플랜의 내실 있는 실행 및 특수교육법 제정 등을 컨설팅하면서 맞춤형 특수교육 ODA 모델을 개발하고, 국제협력 거점대학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창원대 국제협력선도대학육성지원사업단운 네팔의 장애인권리법 제정, 특수교육 국가 중장기 정책 개발, 특수교사 자격제도 도입 및 네팔 전 고등학교 특수교사 배치 등 특수교육 분야의 혁신을 유도하면서 네팔 국가 차원의 특수교육 법·제도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