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경상대,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나도 시인’ 강좌 개강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사회적 배려계층 교육기회 확대’ 사업
기사입력: 2019/06/11 [16:1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립 경상대학교(GNU) 평생교육원은 13일 오후 2시 장애인 대상 평생교육 프로그램인 ‘나도 시인’ 강좌를 개강한다.


 이번 사업은 9월 19일까지 15명의 장애인이 참여해 총 40시간을 이수하며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사회적 배려계층 교육기회 확대 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특히 이 강좌는 지역 대학과 지역 사회단체가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함께 마련한 강좌여서 더욱 뜻깊다.


 ‘나도 시인’ 강좌는 진주 지역 장애인들의 문학적 소양을 일깨우고, 누구나 자신의 삶과 가치관을 문학 작품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생각을 일깨우기 위해 마련됐다.


 강의는 시 감상과 시 창작을 위주로 진행된다.


 시 감상과 시 창작을 통해 감상의 주체, 창작의 주체가 돼 문학이 먼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향유하는 문학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강의의 목적이다.


 시 창작 과정을 통해 자존감을 높이고 사회 적응 능력을 향상시키며 이를 통해 행복한 인생을 영위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15명 수강생들은 지체장애인과 뇌병변장애인 그리고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됐다.


 특히 이런 장애인들은 신체적ㆍ정신적 장애로 인해 평소 문화 활동에 참여할 기회가 적고, 대학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에 접근이 어려웠는데 이번 ‘나도 시인’ 강좌를 통해 ‘시’를 매개로 한 소통의 기회를 가지게 됐다.


 프로그램은 시에 대한 이해를 시작으로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생각을 시로 표현, 매시간 강사와의 되먹임(피드백)을 통해 시 창작과 시 발표를 계획하고 있다.


 종강에는 그동안 쓴 시를 모아 발표회를 열 계획이다.


 이 사업은 경상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간의 평생교육 활성화 협정을 통해 추진돼 지역 평생교육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개강식에는 김양준 평생교육원장, 홍정표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이 참석해 지역 거점 국립대학과 지역 사회단체의 상생 활동이 갖는 의미를 밝히는 축하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