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울산시, 제2 실내종합체육관 6년 만에 ‘첫 삽’
544억 원 투입 2021년 7월 준공…2021년 10월 전국체전 경기장 활용
기사입력: 2019/06/11 [16:11]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울산시가 제2 실내종합체육관을 사업추진 6년 만에 첫 삽을 뜬다.


 울산시가 제2 실내종합체육관을 사업추진 6년 만에 첫 삽을 뜬다.


울산시는 11일 오후 2시 제2 실내종합체육관 건립 현장인(남구 무거동 산50번지 일원) 울산체육공원내 구 자동차극장부지에서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체육관 규모는 총사업비 544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2만4075㎡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만8349㎡로 건립될 예정이다.


준공예정은 2021년 7월로 같은 해 10월에 개최되는 전국체전 경기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주요시설은 4천 석의 다목적 체육관과 볼링장 30면, 라켓볼장 3면, 휘트니스장, 체육관 부대시설 등으로 다목적 복합실내체육관으로 건립된다.


제2 실내종합체육관이 준공되면 2021년 제102회 전국체전 개최 후 시민들의 여가생활과 건강증진을 위한 실내체육시설로 이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국내경기 및 국제경기 등을 개최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울산의 대표체육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울산체육공원내 문수경기장, 문수야구장, 문수수영장, 테니스장 등 공공체육시설과 더불어 천혜의 자연환경조건을 갖춰 타 지역 선수들의 전지훈련장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울산체육발전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2 실내종합체육관은 공공체육시설간의 시너지효과와 주차장시설 등 이용자 편의시설을 고려해 지난 2014년 7월 울산체육공원에 건립키로 확정했다.


지난 2016년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승인을 받고 문화체육관광부를 설득해 국비 128억 원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전행정절차를 이행하면서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는 듯했다.


그러나 사업위치가 개발제한구역으로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규정에 따라 3천 ㎡ 이상의 건축물을 건축할 경우 국토교통부장관의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승인대상이 돼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 과정에서 2번이나 탈락해 건립이 무산될 뻔했다.


그 후 울산시에서는 수차례에 걸쳐 중앙도시계획위원들에게 사업의 필요성과 사업위치 선정 불가피성에 대한 이해와 설득 끝에 당초계획 대로 승인을 받아냈다.


울산시는 창의성과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 선정을 위해 지난 2017년 건축계획과 시공분야 등 관계 건축전문가로 구성된 건축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지난해 10월에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하고 지난 3월 ㈜한진중공업과 ㈜조은아이건설을 공동시공사로 선정해 11일 기공식을 개최하게 됐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