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해서부소방서,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 탄생
구급대원의 침착한 분만 유도로 구급차에서 신생아 출산
기사입력: 2019/05/15 [16:24]
이태홍 기자 이태홍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난 14일 119구급차에서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도운 김해서부소방서 진영119안전센터 구급대원들

 

김해서부소방서는 지난 14일 오후 5시 3분경 창원시 대산면에 사는 임산부 A(37) 씨가 “양수가 터졌다”고 119에 신고해 긴급 출동했다.


진영119안전센터 구급대에서 근무하는 소방교 안용근·박진수는 출동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해 오후 5시 19분에 임산부를 프라임 여성의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이송 도중 산모 A씨가 분만 통증이 심해 구급대원이 확인한바 출산이 임박했음을 인지하고, 산모의 상태를 확인 후 구급차 내 출산을 결정했다.

 

병원 도착 전 오후 5시 29분께 구급대원의 침착한 분만 유도로 구급차에서 신생아가 출산했고, 구급대원은 아이의 상태를 확인 후 산모를 진정시키며 병원 의료진에게 산모와 아이를 안전하게 인계했다.


구급대원의 침착한 대처로 산모와 아기는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다.


출동한 구급대원은 “수많은 출동을 할 때마다 매번 긴장하지만 이번만큼 긴장한 순간은 없었다”며 “아기와 산모가 건강해서 정말 다행이다”고 전했다.


한편, 김해서부소방서는 소방서 개서 이후 처음 발생한 일로 구급대원의 침착한 대처로 산모와 아이가 모두 건강한 상태에서 새 생명의 탄생을 축하하게 됐다.

이태홍 기자 이태홍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