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해교사 해군병 656기 대상으로 시루봉 행군
시루봉 행군 통해 강한 정신력 배양 및 전우애 형성으로 진정한 해군으로 거듭나
기사입력: 2019/04/23 [17:03]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해군 교육사령부가 해군병 656기를 대상으로 시루봉 행군을 진행했다.

 

 

해군 교육사령부(사령관 중장 이성환)가 지난 22일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있는 해군병 656기를 대상으로 시루봉 행군를 진행했다.


해발 653m 시루봉은 진해 일대를 둘러싼 산지 가운데 가장 높은 봉우리로 해군이 되기 위해 반드시 정복해야 하는 곳이다. 시루봉 행군을 통해 해군 훈련병들은 군인으로서 반드시 갖춰야 할 체력과 정신력을 기르고 동기들과의 진정한 전우애를 함양하게 된다.


이들은 4일간의 야전교육훈련을 마치고 야전교육대에서 출발해 7시간에 걸쳐 약 18㎞의 행군을 마치고 안전하게 복귀했다.


훈련을 주관하고 있는 신병교육2대대장 박정희 소령은 “해군병 656기는 이 훈련을 통해 해군이 됐다는 자부심을 갖게 됐고 앞으로의 군생활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라며 “정예 해군병을 양성하기 위해 남은 훈련기간도 최선을 다해 훈련병들을 지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양성교육 기간 동안 군인으로서 필요한 기본자세와 전투 수행 능력을 익힌 656기 해군 훈련병들은 오는 26일 사령부 연병장에서 정모 수여 및 수료식을 거침으로써 조국 영해수호의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해군 수병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