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방화·살인사건 진상조사 후 잘못된 부분 책임 지겠다”
이희석 진주경찰서장 20일 합동분향소 찾아 조문
기사입력: 2019/04/21 [16:46]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방화·살인사건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이희석 진주경찰서장 (뉴스1 제공)

 

 

이희석 진주경찰서장은 20일 낮 12시 40분쯤 진주방화·살인사건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이 서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유가족,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예방을 못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조치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 후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이날 희생자 5명에 대한 합동영결식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경찰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장례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유족 측은 책임있는 국가기관의 진정어린 사과와 중상해 환자 등에 대해 완치시까지 치료비 전액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유족 측과 경남도, 진주시, 검찰, 경찰 등은 발인, 치료비 지원 등에 대해 협의했지만 치료비에서 이견을 보였다.


한편 경찰은 피의자 안인득(42)이 정확한 범행동기와 동선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어 프로파일러 2명을 투입해 면담을 하고 있지만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 등으로 개인신상 등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와 피해자·목격자들에 대한 수사로 당시 범행상황을 재구성하고 있으며 안 씨가 흉기를 구입한 장소와 정확한 정신질환 치료내역 등을 확인하는 등 수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