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깜짝 1위 도약’ NC…SK·두산과의 치열한 선두 다툼 예고
SK·두산, 16일부터 주중 3연전
기사입력: 2019/04/15 [16:28]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NC 다이노스 양의지/뉴스1 제공


 NC 다이노스가 시즌 초반 무서운 돌풍을 일으키면서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와의 선두 다툼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현재 NC는 4연승을 기록하며 시즌 13승 6패로, 시즌 첫 단독 선두에 올랐다.


최근 2연패를 당한 SK는 12승 1무 6패로 2위, 두산은 12승 7패로 3위로 밀렸다.


세 팀의 팀간 승차는 단 0.5경기에 불과하다.


SK는 0.5경기, 두산은 1경기 차로 NC를 따라붙고 있다. 승패 하나에 따라 순위는 충분히 뒤바뀔 수 있다.


지난 시즌 10위로 정규리그를 마친 NC는 올해 팀 타율 2위(0.283), 홈런 1위(27개), 타점 2위(97개), 장타율 1위(0.467)에 오르며 지난해와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해 팀 평균자책점이 최하위(5.48)일 정도로 마운드가 흔들렸으나 올해는 리그 4위(3.41)로 좋아졌다.


투타에서 탄탄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즌 초반 리그를 순항하고 있다.


시즌 초부터 리그 선두를 다투던 SK와 두산은 이같은 NC의 상승세 긴장을 놓을 수 없게 됐다.


양 팀은 16일부터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첫 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이후 처음으로 맞붙는 양 팀은 자존심을 건 치열한 승부를 펼칠 전망이다.


SK와 두산은 지난 주말 3연전에서 나란히 루징 시리즈를 맛봤고 NC에 선두 도약을 허용했다.


SK의 팀 평균자책점은 2.80으로 두산(3.02)에 근소하게 앞서 있고 팀 타율은 두산(0.252)이 SK(0.231)보다 높다.


단단한 마운드를 내세운 SK와 타선의 힘을 앞세운 두산 중 어느 팀이 3연전을 잡느냐에 따라 시즌 초반 순위 판도가 갈릴 수 있다.


NC는 16일부터 창원에서 LG 트윈스와 3연전을 펼치는데,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 선두 자리를 굳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