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양산시, 김길만 모래조각가 작품 전시
양산역환승센터 등 3곳…상시 감상 전시공간 마련
기사입력: 2019/04/10 [15:13]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시는 국내 모래조각 창시자인 김길만 작가의 움직이는 모래조각을 전시한다.

바닷가가 아니면 쉽게 볼 수 없던 모래조각 작품을 우리주변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양산시는 지역의 유명 모래조각가이자 국내 모래조각 창시자인 김길만 작가의 움직이는 모래조각 전시 프로젝트를 봄, 여름, 가을 3개의 테마로 양산역환승센터, 물금워터파크, 문화예술회관 광장 3개소에서 상시로 감상할 수 있도록 전시공간을 마련한다.


김길만 작가의 움직이는 모래조각 전시 프로젝트, 첫 번째 작품 ‘모래에 봄을 조각하다-플루트’가 양산역환승센터에 지난 4일 완성된 것을 시작으로, 물금워터파크 ‘모래에 봄을 조각하다-피아노’, 문화예술회관 광장 ‘모래에 봄을 조각하다-바이올린’ 작품도 완성될 예정이다.


내달 말까지 봄을 테마로 한 작품을 전시한 후에는 ‘모래, 여름을 물들이다’, ‘모래조각, 가을이 오면’이라는 테마로 작품을 전시해 여름과 가을에도 도심 속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모래조각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정희 문화관광과장은 “바쁜 일상 속 모래조각 작품을 감상하며 마음에 여유로움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