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거창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미진행 농가 집중관리
기사입력: 2019/03/14 [17:29]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창군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기간이 오는 9월 27일로 다가옴에 따라 미진행 농가에 대한 집중 관리를 위해 매월 1회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거창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기간을 부여받은 농가는 338호이며, 그 중 완료 14호, 진행중 251호, 폐업예정 8호로 아직도 관망하거나 손을 놓고 있는 미진행 농가가 65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군은 미진행 농가를 대상으로 농가별 위반유형과 애로사항 점검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안내문 배포, 문자발송 등 적법화 미추진으로 인한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계획이다.


 강국희 농업축산과장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 미이행 시 사용중지명령 또는 폐쇄명령 등 불이익과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며 “축산농가의 안정적인 축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축산농가도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