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후유증 ‘일파만파’
민주 “나경원 제소”…한국 “이해찬·홍영표 제소” 맞불
기사입력: 2019/03/14 [16:55]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여야가 13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놓고 강하게 충돌했다.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의 나 원내대표 발언에 격앙된 민주당은 이날 오전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표자로 나선 징계안에 소속 128명 의원 전원이 서명했다.


 그러자 한국당도 이날 두번의 의총을 잇따라 열고 “조직적인 연설 방해를 지휘했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 방침을 밝혔다.

 
 원내 1·2당 지도부가 상대당 지도부를 윤리위에 제소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것이다.


 여야는 이날 오전부터 강하게 충돌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국회 의안과에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에는 “대통령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했으며, 정부에 대해서도 수차례 ‘좌파독재’, ‘좌파정권’, ‘먹튀정권’, ‘욜로정권’, ‘막장정권’이라는 막말을 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대통령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했다.”고 적시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가지 참담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연뒤 “‘좌파’라는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라는 표현까지도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하는 것을 보며, 정권을 놓친 뒤에 거의 자포자기하는 그런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의 정부와 여당에 대해서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주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우리당과 정부는 그런 저질에 대해서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굳건하고 의연하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한국당은 이날에만 이례적으로 두 번의 의원총회를 잇따라 개최했다.


 의총장에는 ‘민생파탄 좌파독재 정권 규탄대회’라는 플래카드가 걸렸고, 의원들이 ‘경제파탄 문재인 정권’, ‘민생파탄 좌파정권’ 등의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의총 직후에는 전희경 대변인과 이양수 원내대변인이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한다고 예고했다.


 황교안 대표는 의총 모두 발언을 통해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제1야당 원내대표 입을 틀어막는 것은 우리가 극복하려고 한 공포정치와 무엇이 다르냐”며 “의회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과 청와대는 입을 모아 국가원수 모독죄라고 하지만 이는 30여년 전에 폐지된 조항”이라며 “역사의 시곗바늘을 먼 과거로 되돌리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공포정치고 좌파독재 아니냐”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두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뜻을 밝히며 “어제 민주당은 조직적으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국민의 발언을 방해했다.”며 “또한 그런 과정에서 나오는 여러가지 언사와 행동은 명백히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그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신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방침에 “‘닭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며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입을 막고 목소리를 틀어 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