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양산시, 야외스케이트(썰매)장 성황리 폐장
양산종합운동장 4만7천 명 웅상명동공원 4만9천 명 총 9만6천여 명 이용
기사입력: 2019/02/11 [17:08]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시는 야외 스케이트장과 썰매장이 지난 10일 폐장한 가운데 그동안 이용객이 9만6천여 명으로 하루 평균 180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산시가 올해 처음으로 양산종합운동장과 웅상명동공원 주차장에 마련한 야외 스케이트장과 썰매장이 지난 10일 폐장한 가운데 그동안 이용객이 9만6천여 명으로 하루 평균 180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야외 스케이트(썰매)장은 부모와 자녀 간 썰매를 끌고 당겨주면서 세대 간 교감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어린이와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부모들이 함께 참여하는 겨울철 놀이 공간 및 생활체육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야외 스케이트(썰매)장은 개장식날 피겨 아이스댄싱 시범 공연을 시작으로 스케이트 강습교실 운영, 야간 경관조명 및 포토존 설치 등 다양한 볼거리 및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특히 저렴한 이용요금으로 남부 지방에서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스케이트 및 썰매를 이용할 수 있어서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얻었다.


양산시 관계자는 “양산시 야외 스케이트장이 어린이에게는 건강을,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을 선사하는 건전한 여가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며 “내년에는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스케이트장 편의시설 등 시설을 확충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이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겨울철 휴식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