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제2신항건설 명칭은 ‘진해 신항’으로”
창원배제 절대불가, 항만위위원즉각부여·신항지원특별법 촉구
기사입력: 2019/02/11 [17:15]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측 20여 명이 11일 오전 창원시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가졌다.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측 20여 명은 11일 오전 창원시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열고 “해양수산부는 제2신항 건설에 따른 명칭은 진해 신항으로 해줄 것과 100%가 창원시 진해구 땅인데도 창원시를 배제하는 것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해수부·부산시·경남도의 3자간 협약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항만 및 배후단지 개발에 있어 지역의 특수성이 반영되지 않아 항만 개발에 차질이 발생하는 등 각종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면서“항만정책 관련 법령을 개정해 인구 100만 이상 되는 창원시에도 중앙정책심의회 위원과 항만위원회 위원 추천권을 즉각 부여하라”고 요구했다.


또 그들은 “신항지원특별법 제정과 신항랜드마크산업인 연도 해양문화 공간조성사업을 부산 가덕도와 양분하지 말 것과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와 피해어민대표를 포함시킬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지역에 혐오시설이나 위험시설은 주민 동의 없이는 절대로 설치 할수 없음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시가 창원에 양보 했다는 것을 들먹거리는 것에 분개하며,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시 진해구민들의 엄청난 저항에 부딪힐 것이며, 끝까지 투쟁할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