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홍준표 “전대 보이콧 동참…공안검사 시대 역류”
기사입력: 2019/02/10 [15:43]
황종웅 기자 황종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 8일 창원시 의창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제공)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0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해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해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된다.”고 우려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전당대회 후보 6명과 함께 전당대회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다. 더이상 전당대회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기를 부탁한다.”며 이렇게 전했다.


 앞서 홍 전 대표를 비롯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 의원, 주호영 의원, 정우택 의원, 안상수 의원 등 6명의 당권 주자들은 미북정상회담으로 인한 컨벤션 효과 저하가 우려된다며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당 선거관리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는 물리적 어려움 등을 들어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강행하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이들 6명의 후보들은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지만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이에 이들 후보 6명의 후보가 보이콧과 관련한 극적 합의를 이뤄내지 않을 경우 전당대회는 황 전 총리와 김 의원 양자 구도로 흐르며 맥빠진 전당대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일고 있다.

황종웅 기자 황종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