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 선구동 택지개발조성 현장 비산먼지 ‘풀풀~'
현장 관계자 “이런 법 있는 줄 몰랐다” 해명
기사입력: 2019/01/13 [17:25]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택지개발조성 현장에서 비산먼지를 억제할 수 있는 세륜시설, 이동식 살수시설, 방진막 등을 찾아 볼 수 없다.

 

 

해양관광중심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사천시가 공사현장의 환경관리 소홀로 인해 관광중심도시의 이미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10일 사천시 선구동 소재 택지개발조성 현장. 기초 공사가 한창인 이곳 현장은 건설공사 중 반드시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환경규정조차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등에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라 제기됐다.


최근 미세먼지가 가장 중요한 환경문제로 대두되면서 도내 지자체들은 물론 해양관광중심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사천시 또한 공사장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이곳 현장의 경우 사천시의 이러한 노력이 무색하게 공사 중 발생하는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최소한의 환경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공사를 강행, 현장 주변으로 많은 양의 비산먼지가 그대로 노출돼 주민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


이에 본지 취재팀이 확인한 결과, 택지개발조성 현장은 비산먼지 사업장으로서 비산먼지발생 신고는 돼 있는 반면 세륜시설, 이동식 살수시설, 방진막 등 비산먼지를 억제할 수 있는 시설은 전혀 갖추지 않고 있다.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으로 신고하고도 비산먼지를 억제하기 위한 시설을 왜 설치하지 않느냐’는 취재 기자의 질문에 현장 관계자는 “비산먼지 노출을 막기 위한 시설을 설치해야 하는지의 법을 잘 몰랐다”고 해명했다.


특히 본지 취재팀의 신고로 현장을 찾은 사천시 대기환경담당자는 위반한 사항에 대해 현장 관계자에게 시정조치 및 개선 명령을 내렸다.


한편 대기환경보전법에 의하면 토목공사 면적 1천 ㎡ 또는 총 연장이 200m 이상이거나 구조물의 용적 합계 1천 ㎡ 이상일 경우 비산먼지 발생 신고와 함께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시설을 설치해야 하며,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시설의 설치 및 조치 미 이행시 300만 원 이하의 벌금 및 행정처분이 내려진다고 규정 돼 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