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해시, 도내 최초 고독사 안심케어서비스
KT 정보통신기술 활용 독거노인 위급상황 알림
기사입력: 2019/01/10 [16:22]
이태홍 기자 이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해시가 ㈜KT의 정보통신기술을 활용, 위급상황의 독거노인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고독사를 예방하는 ‘독거노인 고독사 안심케어서비스’를 도내 처음으로 추진한다.


최근 시는 ㈜KT 부산고객본부 김해법인지사와 함께 노인돌봄서비스 대상 중 고위험군, 위험군 독거노인 100명을 선정, 이달부터 3월까지 7천만 원의 예산으로 IoT(사물인터넷) 센서가 탑재된 LED 전등을 주거지 내 설치한다.


이 전등의 동작감지 센서는 일정시간 움직임이 없는 독거노인이 감지되면 KT 정보통신망을 통해 가족과 담당복지사에게 실시간으로 알림을 보내 고독사를 예방한다.


아울러 기존 LED와 외관상 차이가 없어 거부감도 없고 고효율 전등이어서 전기요금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시는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을 위해 지난해부터 KT와 기업사회공헌활동으로 이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허성곤 시장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과 소외된 이웃들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실현 가능한 에너지 복지사업을 폭넓게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지역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사업공동제안사인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자본 포함 5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삼계정수장 등 3곳에 발전수익형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태홍 기자 이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