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3野·시민사회, '연동형비례제' 촉구…靑에 서한
"文대통령, 민주당이 함께 움직일 수 있게 결단 내려달라"
기사입력: 2018/12/06 [16:0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과 시민사회는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양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편에 적극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진행된 농성에 함께 해 "이제 정부·여당은 민주주의 정신을 살려 국민 뜻을 제대로 섬겨야 한다"며 "이번 선거구제 개편은 그저 작은 야3당만의 뜻이 아니다. 국민의 뜻"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이제 국민 뜻을 제대로 받아들여서 지금 현실적으로 민주당이 움직이지 않고 있는데, 민주당이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주시라"고 강조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민주당이) 어쩌면 7일에 한국당과 연대해 예산안을 처리할 것이라는 얘기가 들려오고 있다. 한국당에 뭘 퍼줄지, 뭘 야합할지, 안 봐도 뻔하다."라며 "7일 두 당만이 졸속강행처리한다면 이 정권의 재앙, 적폐연대의 성사"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러지말고 개혁의 초심에 입각해 선거제도 개혁 연대에 동참하라"며 "(연대에 동참하면) 한국당의 그런 불성실과 무책임을 넘을 수 있다."고 압박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이 한국당 의원들을 한명 한명 만나 설득해도 안 되면 이 자리에 앉아 농성해도 모자랄 판인데, 민주당 의원들은 다 어디 가 계신가"라며 "다 뒷짐지고, (선거제도 개편이) 안 될 것처럼 부정적 기류만 퍼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민주당이 그 일에 앞장선다면 (야3당이) 대통령을 왜 만나자고 하겠나"라며 "(남은 정기국회) 3일이 지나면 (선거제도 개편은) 하세월이다. 골든타임이 넘어가게 된다. 오늘이라도 5당 대표를 전부 모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확인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경환 평화당 의원은 "오늘 아침 출근길에 만난 민주당 의원 한 분이 '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찬성한다'고 말씀했다."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의 정치개혁의 길을 따를 것인지, 당의 당리당략에 머물러 침묵할지 결단할 때가 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야3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민중당·노동당·녹색당·우리미래·정치개혁공동행동과 함께 성명을 내 "민의 그대로, 연동형비례대표제를 도입하라. 특권 폐지하고 의원정수 확대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당초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편 결단을 촉구하는 공동집회를 열기로 한 야3당은 이를 취소했다. 대신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직접 찾아 선거제도 개편 등 야3당의 의견이 담긴 서한문을 받기로 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