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가짜뉴스 ‘온상’ 유튜브…“국내대처 소홀” 질타
기사입력: 2018/10/11 [15:01]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구글이 유튜브에서 참혹한 영상과 가짜뉴스가 넘쳐난다는 지적에 대해 “지난 3개월간 전세계에서 삭제한 영상만 700만 개”라고 밝혔다.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진행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존리 구글코리아 대표는 “증오, 폭력 등 자극적인 영상으로 전세계에서 위반 신고를 받는 채널이 많다.”며 “시스템적인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유튜브는 미국에서 허위정보를 퍼뜨린 알렉스 존스 채널을 폐쇄했고, 독일에서는 지난 상반기 21만5천 건의 법 위반 신고 영상물 중 6만 건을 차단했다.”고 언급하며 국내 대처가 소홀한 점을 비판했다.


 존 리 대표는 “유튜브 플랫폼은 표현의 자유가 중요한 철학”이라면서도 “허위정보는 의도치 않게 사용자들이 유튜브의 개방성을 남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글은 이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존 리 대표는 한국에서 독일과 유사한 사회관계망서비스법이 제정되면 준수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현지법을 준수하고 존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튜브 조회수를 조작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조회수 조작을 감지하기 위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조작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목표치는 1% 미만으로 낮추는 것인데 우회적으로 악용하는 이용자가 존재하는 등 어려움도 있다.”고 설명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