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의령 부잣길' 아름다운 동행 길 16일 진행
기사입력: 2018/09/13 [15:45]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매월 세 번째 일요일에 열리는 ‘부잣길을 걷는 사람들’의 아름다운 동행 모습

여름을 잊고 가을로 들어선 9월, 풍경도 느낌도 좋다. 자연과 들판의 생명들이 풍요롭게 익어가는 시간으로 토실토실한 열매의 사연을 나누며 자연을 따라 사랑과 행복을 찾아서 함께 걸어가는 길이 있다. ‘역사와 문화가 있는 부잣길’이다.


16일 10시 의령군 정곡면 호암생가 공영주차장에서 부잣길 걷기가 진행된다. 이번에 제57차로 진행되는 부잣길 걷기는 무더운 폭염을 잊고 가을로 가는 자연의 길을 따라 정다움을 안고 행복과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아름다운 동행의 길이다.


부잣길 걷기는 매월 세 번째 일요일에 진행하는 걷기 프로그램으로 ‘부잣길을 걷는 사람들’이 진행한다. 길에서 만나는 문화유산과 명소에 대한 해설도 곁들인다. 특히 길을 걸으며 쉬는 시간을 활용해 참가자와 함께 1분 강의와 더불어 시낭송과 산속음악회도 갖는다. 이 부잣길 걷기는 도시락과 물, 간식만 준비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편 역사와 문화가 있는 부잣길 걷기는 호암생가를 비롯해 월현천과 탑바위, 불양암, 호미산성과 호미마을을 지나 예동마을과 무곡마을을 거쳐 솔밭길로 이어지는 보악산을 넘어서 천연기념물인 성황리 소나무와 성황마을을 거쳐 둑길을 따라 출발지까지 17.4km를 걷는 길이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