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제1회 함안 연꽃테마파크 연꽃 사진 공모전 시상
오정식 씨 ‘아라의 혼 꽃이 되어 피어나다’ 대상 수상
기사입력: 2018/08/09 [15:03]
강호석 기자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오정식 씨 ‘아라의 혼 꽃이 되어 피어나다’ 대상 수상작 


 

함안군은 지난 7일 군수실에서 관광 이미지 부각과 함안 연꽃테마파크의 관광 명소화를 위해 개최한 ‘제1회 함안 연꽃테마파크 연꽃 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조근제 군수가 수상자들에게 상장을 수여하며 “처음 열린 이번 연꽃 사진 공모전에 수준 높은 작품들이 많이 출품돼 심사위원들이 수상작 선정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들었다”며 “연꽃의 아름다움이 가득한 함안 연꽃테마파크가 전국에 알려질 수 있도록 내년에는 공모전을 확대 시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함안 연꽃테마파크, 아라가야의 역사를 품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공모전은 700여 년 전 고려시대의 연꽃 씨앗이 발아해 피운 연꽃, ‘아라홍련’의 역사성을 널리 알리고자 마련됐다.


심사결과 총 10개 작품을 선정, 대상에는 오정식 씨의 ‘아라의 혼, 꽃이 되어 피어나다’가 선정됐다. 연꽃테마파크 내 새벽 일출과 함께 옅은 안개가 낀 몽환적 분위기 속에 꽃잎을 열고 있는 연꽃의 청아한 아름다움이 눈길을 끈다.


또한 최우수에는 푸른 하늘이 비치는 연못 속 유유히 떠다니는 연잎을 촬영한 홍분이 씨의 ‘천상의 평온’이 선정됐다. 우수에는 연꽃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담은 김영화 씨의 ‘연화일출’, 연꽃테마파크 내 팔각정 아래로 펼쳐진 연꽃밭을 담은 이기성 씨 ‘연밭풍경’이 각각 선정됐다.


이 밖에 윤명환 씨 ‘연꽃이야기’, 김범용 씨 ‘쌍둥이 가족의 연밭여행’이 장려상에, 박진일 씨 ‘한 쪽만 가려요’, 강득만 씨 ‘홍연사랑’, 김재현 씨 ‘초록의 정원’, 강헌주 씨 ‘연꽃 길’이 입선에 올랐다.


이번 공모전에는 지난 7월 9일부터 20일까지 총 560건이 접수됐으며,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200만 원, 최우수상 100만 원, 우수상 50만 원, 장려상 30만 원, 입선 10만 원의 시상금이 수여됐다.


군은 이번 수상작을 통해 연꽃테마파크의 관광 명소화로 함안의 랜드마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홍보물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수상작은 산림녹지과 홈페이지 내 게시판에 등록됐으며,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연꽃테마파크 내에도 수상작을 전시했다.


한편, ‘함안 연꽃테마파크’는 함안군 가야읍 가야리 233의 1 일원의 유수지를 활용해 만든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지난 2013년 개장했다.


10만 9800㎡에 달하는 규모에 산책로, 전망대, 분수대, 쉼터 등을 갖추고 있으며 홍련과 백련, 수련 등의 연꽃을 비롯해 다양한 수생식물이 공존하고 있다.


특히 함안 성산산성 유적지 발굴 과정에서 수습돼 700여 년 만에 꽃을 피워낸 고려시대 연꽃 ‘아라홍련’을 볼 수 있어 그 신비로움에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강호석 기자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