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창녕군 조기재배 벼 ‘첫 수확’
기사입력: 2018/08/09 [17:27]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녕군은 9일 대지면 관동들에서 지역주민, 쌀전업농회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조기재배 벼 첫 수확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은 벼 조기재배사업 추진을 위해 36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해 지난 4월 13일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조평벼 품종 60㏊ 조기재배단지를 조성하였으며, 119일 만에 수확하게 된 조기재배 벼는 롯데(유통) 계열사 전국 800여 개 매점으로 납품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조기재배는 태풍 등 재해예방 및 농번기의 일손 부족 해결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앞으로 남은 벼도 수확할 때까지 영농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창녕군 남지읍 당포마을 임현섭(68) 씨도 지난 3월 31일 첫 모내기를 한 이후 이번에 마을 앞 들녘에서 밀키퀸벼(원산지 일본) 일부(3528㎡)를 수확하는 기쁨을 맛봤다.


임현섭 씨는 “품질이 우수하고 수확량도 많은 밀키퀸은 올해도 예년처럼 일조량이 좋아 밥맛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