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조달청, 신기술 융·복합상품 공공조달시장 진출 쉬워져
‘벤처나라 등록 물품·서비스 지정 관리 규정’ 개정
기사입력: 2018/07/12 [16:41]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조달청은 벤처나라 등록상품을 다양화하고 신기술, 융·복합상품이 보다 쉽게 공공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벤처나라 등록 물품·서비스 지정 관리 규정’ 개정안을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요 개정내용은 기존 분기별, 추천기관 추천에 의해 신청하던 방식을 개선해 추천 없이도 수시로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진입기준을 완화했다.


 추천기관의 추천을 받기 어려운 기업에게 기회를 줘 생애주기(Life Cycle)가 짧은 신규 기술개발제품의 신속한 공공조달시장 진입이 가능하다.


 추천기관의 추천을 받은 업체의 경우 기술·품질평가 시 가점 2점 부여 및 별도 기획전 홍보 추진 등을 통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현행 지정대상인 창업·벤처기업 이외에도 신기술, 융·복합상품일 경우 공공조달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출채널을 새로 마련했다.


 벤처나라 특례조항을 신설해 창업·벤처기업 이외의 조달진출지원이 필요한 시범사업*을 발굴하여 벤처나라에 상품을 등록할 수 있게 된다.


 직접 생산하는 제조업체 뿐만 아니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의 공급업체도 벤처나라 지정대상으로 인정했다.


 공장을 직접 보유하지 않더라도 OEM 방식으로 물품식별번호를 부여받은 경우 벤처나라에 상품을 등록할 수 있게 된다.


 새싹기업 제도와 벤처나라 제도를 통합·운영하고, 벤처나라에 등록된 상품들이 종합쇼핑몰로 보다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지원 대상이 비슷한 새싹기업 제도와 벤처나라 제도를 통합해 불필요한 중복지원과 혼선을 방지하고 제도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벤처나라 제품이 종합쇼핑몰 진출 시 ‘지정취소’ 하던 것을 ‘이용정지'로 부담을 완화해 더 큰 시장으로의 진출을 유도한다.


 이번 규정 개정을 통해 하반기부터는 직접신청을 허용하고, 신제품 시범사업공고 등 지원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3분기부터 추천기관의 추천 없이 수시로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공고(7월 중)하고, 수시 특례 공고도 진행(3분기중)한다.


 종합쇼핑몰과의 연계를 통해 벤처나라 등록상품이 종합쇼핑몰에서 보다 많이 노출되도록 시스템도 개선(9월)할 예정이다.


 올해 6월말 기준 390개사 1859개상품이 등록돼 지난2016년 10월 개통 이후 107억 원의 거래실적을 거두고 있는 벤처나라는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등록 기업과 거래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경훈 구매사업국장은 “창업·벤처기업 지원뿐만 아니라 기존 기업의 신기술, 융·복합상품 구매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혁신성장 제품 기획전, 계절상품 특가전, 온·오프라인 홍보 강화, 구매우수기관 표창 등을 통해 혁신제품에 대한 공공수요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