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바닷모래 채취단지 지정변경 반대…어업인 ‘전면금지’ 요구
통영 평림항 물양장서 열린 결의대회 통해 의견 밝혀
기사입력: 2018/07/12 [17:47]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난 10일 '바다모래 채취 반대 어업인 결의대회'에 참석한 어업인들 (수협중앙회 제공/뉴스1)    

 

부산·경남지역 300여 명의 어업인들이 바다모래채취 전면금지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바다모래채취 행위 강행 시 집단행동 및 투쟁으로 저지 하겠다는 뜻을 비췄다.


어민들의 이러한 행동은 국토교통부와 해양환경공단이 남해EEZ(통영 남방 70㎞ 인근) 골재채취단지 지정변경(5차)과 관련된 해역이용 영향평가서(초안)를 공고하고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시행하자 이에 대한 반대의견을 나타낸 것이다.


남해EEZ바다모래채취 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공청회 장소 인근인 통영 평림항 물양장에서 결의대회를 여는 한 편, 공청회에 참석해 바다모래채취 반대 및 해역이용영향평가서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어민들은 올 2월까지였던 모래채취 기간을 2020년 8월까지 2년6개월 연장하고 바다모래 채취계획량을 420만㎥ 추가해 기존 미채취물량 650만 ㎥를 합쳐 변경된 기간 동안 총 1070만㎥를 채취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이번 지정변경에 반대하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어업인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해역이용영향평가서는 골재채취단지 지정변경을 위해 작성된 것으로, 평가서를 폐기하고 지정변경절차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이번 연구 결과는 바다모래 채취가 수산자원 및 해양생태계에 중대한 영향을 초래한다는 국내외 연구조사사례에도 불구하고 부실한 영향평가로 EEZ에서의 모래채취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신뢰할 수 없는 영향평가서를 즉각 폐기하고 바다모래를 파헤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번 평가서에는 지난 4차 해역이용협의 이행조건인 △채취심도 제한(10m) △일정기간 정치 후 부유물질 배출 △산란기 채취 중단 △광구별 복구방안연구 및 복원계획 수립 △옵서버 승선 등이 누락되어 있어 어업인의 목소리를 전혀 듣지 않은 일방적인 해역이용영향평가라고 강조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