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낙동강네트워크 “4대강사업, 국민 대상 사기극”
“정부, 보 철거 등 대책마련 위한 예산확보”
기사입력: 2018/07/11 [17:16]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낙동강경남네트워크가 1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4대강 사업을 사기극으로 규정하고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제공)    

 

경남의 환경단체가 4대강 사업을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전문가들이 합작해 만든 대형 사기극이라고 규정한 뒤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지난 10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월 5일 발표된 감사원 감사결과, 4대강 사업은 한 마디로 이 전대통령과 공무원, 국책연구기관 전문가들이 국민을 상대로 벌인 대형사기 프로젝트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2008년 6월 국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한반도대운하사업을 백지화선언하고도 2개월 뒤에 바로 국토부장관에게 4대강사업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아울러 보설치, 수심 5~6m 굴착, 한반도대운하사업 마스트플랜 용역결과를 사업에 반영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시에 따라 국토부장관은 낙동강 최소수심 4~6m 준설, 16개 보 설치, 7.6억 톤 수자원 확보 계획을 수립했고, 이 전 대통령 승인 하에 2009년 6월 최종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또 환경단체는 이같은 4대강 사업을 인정할 수 없다며 4대강 보 즉시 철거를 요구했다.
이들은 “4대강 사업은 2013년을 기점으로 향후 50년간 사업비 포함 총 31조의 비용이 소요되나, 이로 인한 편익은 6.6조원에 불가해 두면 둘수록 예산만 낭비하는 사업”이라면서 “4대강사업을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낙동강 보에 대한 추가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입장 역시 인정할 수 없다”며 “수문개방으로 금강과 영산강에서 일어나고 있는 강의 복원 결과만으로 충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단체는 “정부는 시간 끌기에 불가한 ‘수문개방 후 모니터링 필요성’ 운운하지 말기 바란다”며 “낙동강의 수문개방과 철거를 위한 과제가 무엇인지 꼼꼼하게 챙겨서 낙동강 유역의 주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마련과 예산확보에 행정력을 모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