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보건소, 일본뇌염 경보 발령 따른 주의당부
기사입력: 2018/07/11 [17:5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 보건소는 지난 6일 전남지역에서 모기감시결과 채집된 모기 중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의 채집밀도가 전체의 64.7%를 차지,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함에 따라,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일본뇌염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모기기피 및 방제 요령 등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빨간집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인체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 모기에 물리면 99%는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급성뇌염으로 진행돼 그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에 따라 보건소에서는 읍·면·동 전 지역에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서식하고 있는 논과 웅덩이 등에 유충구제작업을 실시하는 등 다각적인 방역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에 의하면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어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까지의 아동은 표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하도록 안내하고 있으며, 모든 성인에 대해 예방접종이 권고되진 않지만, 신고 된 일본뇌염 환자의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고 있으니, 면역력이 없고 모기노출에 따른 감염위험이 높은 대상자의 경우 예방접종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그밖에 일본뇌염 예방 접종과 관련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방역팀(055-749-5755)으로 문의하면 된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