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일주일간 블랙아웃…여론조사 공표금지 찬반 여론 팽팽
리얼미터 여론조사…현행유지 46.4% vs 축소·폐지 43.6%
기사입력: 2018/06/14 [17:56]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6·13지방선거가 여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투표일로부터 일주일 전 실시되는 여론조사 결과 공표 금지에 대해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과 전면 폐지 혹은 축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14일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여론조사 결과가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현행 유지' 응답이 46.4%로 집계됐다.


투표 당일과 하루 전 정도로 공표금지 기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는 '기간 축소' 응답은 25.8%, '국민의 알 권리를 막고 깜깜이 선거를 유발하기에 전면 폐지하는 것이 좋다'는 '전면 폐지' 응답은 17.8%로 나타나, 현행 유지 여론(46.4%)과 폐지 또는 축소 여론(43.6%)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모름'은 10.0%.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영남, 50대와 60대 이상, 자유한국당 지지층, 중도층과 보수층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소 우세한 반면, 경기·인천과 호남, 30대와 40대,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폐지 또는 축소 여론이 다소 높은 양상을 보였다. 20대와 정의당·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두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현행 유지 53.0% vs 폐지·축소 39.9%)과 대구·경북(50.3% vs 38.0%), 부산·경남·울산(44.1% vs 34.6%), 서울(49.1% vs 45.9%)에서는 현행대로 선거여론조사의 공표를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다소 우세했다.


반면 경기·인천(43.4% vs 49.4%)과 광주·전라(40.7% vs 47.1%)는 공표금지 관련 공직선거법 조항을 폐지하거나 기간을 축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다소 우세한 경향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현행 유지 54.7% vs 폐지·축소 37.0%)와 60대 이상(46.5% vs 36.5%)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우세했으나 30대(43.5% vs 52.7%)와 40대(39.9% vs 48.0%)에서는 폐지·축소 여론이 우세했다. 20대(47.2% vs 47.1%)는 현행 유지와 폐지·축소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현행 유지 54.8% vs 폐지·축소 35.6%)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수인 반면, 무당층(29.7% vs 62.6%)과 바른미래당 지지층(36.0% vs 45.7%)에서는 폐지·축소 여론이 다수였다. 정의당(47.9% vs 46.6%)과 더불어민주당(45.6% vs 44.7%) 지지층은 두 여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현행 유지 48.9% vs 폐지·축소 43.7%)과 보수층(46.4% vs 41.4%)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고, 진보층(47.5% vs 47.4%)에서는 현행 유지와 폐지·축소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52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