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김수영 시집 '달나라의 장난' 복간
동네서점에서만 파는 특별판으로 제작
기사입력: 2018/06/13 [19:4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수영 시인의 50주기를 기념해 그의 첫 시집이자 유일한 시집 '달나라의 장난'이 복간됐다.


1959년 춘조사에서 '오늘의 시인 총서'로 발간된 '달나라의 장난'은 김수영이 1957년 시인협회상 1회 수상자가 된 이래 출간된 첫 시집이자 살아있는 동안 출간한 유일한 시집이다.


당시는 출판환경이 좋지 않아 김수영은 시를 쓴지 14년 만인 1959년이 돼서야 첫 시집을 출간할 수 있었다.


언제부터인지 잠을 빨리 자는 습관이 생겼다.


밤거리를 방황할 필요가 없고


착잡한 머리에 책을 집어들 필요가 없고


마지막으로 몽상을 거듭하기도 피곤해진 밤에는


시골에 사는 나는-


달 밝은 밤을


언제부터인지 잠을 빨리 자는 습관이 생겼다(시 '달밤' 중에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세로쓰기가 가로쓰기로 바뀌는 등 김수영이 종이 위에 남긴 시각적 이미지 또한 사라짐에 따라 복간본에서는 사라진 김수영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복원했다.


1959년 춘조사에서 출간된 초판본을 따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는 우철 방식의 제본과 세로쓰기를 그대로 따랐다.


제목 서체도 초판본의 서체를 그대로 살리고 달의 이미지 속에 김수영의 이미지를 삽입했다.


김수영은 시의 의미를 시각적 이미지에서도 구했던 시인으로, 그의 육필 원고에는 연 갈이와 연의 시작 선, 연과 행의 형태를 두고 고민한 흔적이 남아 있다.


'달나라의 장난' 복간본은 동네서점에서만 파는 특별판으로 제작됐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