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김태호 투표…“경남만은 지켜줘야 된다는 마음 확인”
기사입력: 2018/06/13 [22:35]
신경범 기자 신경범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가 13일 아내 신옥임 씨와 함께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김태호 캠프 제공)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3일 오전 10시  김해시 덕정초등학교 투표소에서 아내 신옥임 씨와 함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김 후보는 투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부모님이 자식을 용서해주는 마음으로 도민들께서 마음의 문을 열어주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경남만은 지켜줘야 되겠다는, 나라를 위한 마음들을 두껍게 확인했다”며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이번 지방선거에 대해 “지방의 이슈들로 부각됐어야 하는데, 중앙 이슈가 지방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결과들이 많았다”고 평가하며 “그렇지만 도민들께서는 현명하게 경남도가 갈 길에 대한 고민을 함께해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출구조사 결과발표 전까지 계획에 대해서는 “자고 싶다. 잠을 못 잤다”면서도 “잔다고 했지만 고민이 많을 것 같다. 시나리오를 가상하면서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등 고민하겠다”고 토로했다.ㅊ

신경범 기자 신경범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