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세기의 담판, 김정은-트럼프 합의문 서명
기사입력: 2018/06/12 [16:57]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는 두 정상 (AFP/뉴스1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북미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39분부터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된 서명식에서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합의문은) 포괄적 문서"라며 "김 위원장과 훌륭한 회담을 했고 굉장히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문에 서명하게 돼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도 "우리는 역사적인 이번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이제 중대한 결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합의문에는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고 미국이 ‘북한의 체제안전을 보장’한다는 내용과 북미 양측이 ‘새로운 관계 구축’을 모색한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관계를 긍정적으로 극대화시키기 위해 주력하면서 이른 시일 내 '종전선언'까지 이끌어내기 위해 '중재외교'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