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연해 “도의원 법정토론회도 열어 주세요”
선거방송토론회 관련 공직선거법 제82조 개정 촉구
기사입력: 2018/06/12 [15:03]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연해 바른미래당 도의원 후보가 지난 11일 선거방송 토론회와 관련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연해 바른미래당 도의원 후보는 지난 1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방송 토론회와 관련한 공직선거법 제82조의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연해 후보는 “유권자들은 거리에서 인사하는 후보들은 많은데 누가 우리 동네 도의원 후보인지, 누가 시의원 후보인지 잘 모른다. 그나마 도지사와 시장선거는 토론회를 보고 후보를 선택했다고 하는데 이는 법적으로 토론회를 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반면 도의원과 시의원은 토론회가 없다. 지방의원은 선거공보물 한 부가 유권자들이 후보를 판단할 수 있는 유일한 도구”라며 “광역의원과 지방의원 토론회도 법적으로 1회 이상 반드시 개최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그는 “도지사와 시장.군수, 비례대표 도의원 선거는 법적으로 토론회를 하도록 돼 있는데 도의원과 시·군의원은 그렇지 않다.”면서 “도지사와 시장.군수는 중요한데, 이들을 견제하고 감시할 도의원과 시.군의원은 그렇지 않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깜깜이’ 도의원 선거는 후보자를 꼼꼼히 살피고 따져봐야 하는 시민 알권리를 심각히 훼손하는 처사이고, 진주시민을 대표해 도정을 감시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도의원 선택에 유권자들이 큰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후보는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 개최에 있어 광역·기초의원 선거도 1회 이상 반드시 토론회를 열도록 해야 한다.”며 “방송사의 편성 문제로 생방송이 불가능하다면, 녹화방송이나 SNS 등을 통한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공직선거법 82조의 개정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공직선거법 제71조 후보자 등의 방송연설 규정도 마찬가지”라며 “시장·군수의 경우 후보자가 1회 10분 이내에서 지역방송시설을 이용해 텔레비전 및 라디오 방송별 각 2회 이내에서 연설할 수 있지만, 지방의원은 기회가 없다.”면서 이 규정 또한 개정을 요구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