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도농기원, 모내기철 농업용수 수질 이상 무
도내 농업용수 39지점과 지하수 20지점 조사…수질기준 적합
기사입력: 2018/05/16 [17:05]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농기원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모내기를 비롯한 풍년의 결실을 이루기 위한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의 수질을 조사해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도 농기원은 적기 영농 지원을 위해 농촌진흥청과 함께 ‘2018년 농업환경변동 조사 사업’의 일환으로 경남 지역 농업용수로 이용하고 있는 하천수 39지점과 지하수 20지점에 대해 조사를 추진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매년 홍수 전 강물이 가장 적은 시기인 4월과 홍수기인 7월, 홍수 후 강물이 가장 적은 시기인 10월 연 3차례에 걸쳐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에 대한 화학성분을 분석한 후 농업용수 수질 기준 적합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전년도 도내 농업용수로 사용되는 하천수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는 수질등급(1급수:BOD 2 mg/L 이하, 2급수:BOD 3 mg/L 이하)을 기준으로 1급수 81%, 2급수 19%로 도내 대부분의 하천수는 1급수로 물 속에 녹아있는 산소의 양이 많은 편이다.


이와 함께 오염물질이 거의 없는 청정상태에 근접한 수질로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지난달 도내 하천수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 1급수 77%, 2급수 15%, 3급수 8%로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적합했으며 지하수는 중금속이 없고 염소함량이 기준치 이하로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도농기원 친환경연구과 허재영 박사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는 대부분 1급수 수준으로 조사 된 만큼 못자리 조성 등 영농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