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 무안면 신법배수장 설치 완료
배수장 1곳, 유수지 2곳 및 배수로 1.8㎞ 정비…상습 침수피해 해소
기사입력: 2018/05/16 [17:09]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밀양 신법배수장

 

 

밀양시는 매년 집중호우시 침수 피해를 입은 무안면 신법리에 총 사업비 50억 원(국비 25억 원, 도비 7.5억 원, 시비 17.5억 원)을 들여 신법배수장 설치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지역은 청도천 수위 상승시 내수배제 불량으로 침수피해가 반복돼 2013년 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하고, 2015년 국고보조사업인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선정돼 배수장 1곳, 유수지 2곳 및 배수로 1.8㎞를 정비했다.


청도천과 인접한 신법배수장은 초당 100t인 펌프 4대(예비 1대 포함)와 저수용량이 3천 ㎥인 유수지를 조성하고 배수로 1.0㎞를 설치했으며, 삼태마을 입구에는 저수용량이 4200㎥인 유수지와 800m의 고지배수로를 설치해 청도천으로 배수되도록 설계 완료했다.


윤길주 밀양시 안전재난관리과장은 “이번 신법배수장 설치 완료로 배수장 관리자 1명을 상시 배치해 집중호우 등에 대비토록 해 향후 이 지역에 더 이상 침수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