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남도농기원, 쌀 산업 경쟁력 위해 벼 직파재배 확대 나서
올해 4300㏊ 목표…농협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기술확산 나서
기사입력: 2018/05/16 [16:18]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도농기원,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재배


 경남도농기원과 농협경남지역본부는 벼 직파재배 확대를 위한 도 단위 기술연시회를 열고 우리 쌀 경쟁력 향상과 노동력 절감을 위해 벼 직파재배 기술 확산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농업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벼 직파재배는 못자리를 하지 않고 논에 직접 볍씨를 뿌려서 농번기 인력난 해소와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큰 규모의 논 면적에서 짧은 시간에 씨앗을 뿌릴 수 있어 벼농사에서는 앞으로 반드시 확산돼야 할 기술이다.


 이번 벼 직파재배 연시회는 지난 15일 하동군 진교면 송원리 일원 연시포장에서 도와 시·군 농기센터, 농협 관계자와 농업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파기술에 대한 핵심기술교육과 쌀 적정생산을 위한 ‘3저·3고’ 실천 다짐을 실시했다.


 이어 실제 포장에서 헬기를 이용해 벼를 파종하는 방식인 항공 산파와 바로 볍씨를 본 논에 파종하는 무논점파 등 직파시연이 실시됐다.


  최근 농업인이 선호하는 기술인 벼 무논점파는 초기에 어린 묘와 잡초방제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표준농법이 개발됐으며, 지역별 파종시기를 조정하면 논에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잡초성벼 발생을 줄일 수 있어 재배관리가 효율적이다.


 이날 연시회는 최근 제초제 방제효과가 좋은 농업용 무인보트와 드론 등 무인항공기를 활용한 농작업 시연과 농작업 기계, 농자재 등 전시행사도 마련돼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이끌어냈다.


 도농기원과 농협경남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연시회를 시작으로 벼 직파재배에 대한 기술 확산에 주력할 것”이라며 “경남 쌀 산업이 직파기술을 통해 한층 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에서는 직파재배 면적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체 벼 재배면적의 6%인 4079㏊에서 직파재배를 실시했으며, 올해에는 4300㏊를 목표로 농협 경남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기술 확산에 집중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