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문무일 “검찰권 관리·감독이 총장 직무”
기사입력: 2018/05/16 [15:52]
이경화 기자 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문무일 검찰총장은 강원랜드 수사단의 수사에 개입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16일 대검찰청을 들어서며 '약속과 달리 수사에 개입했다는 수사단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총장은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지난 15일 입장자료를 통해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 공언과 달리 5월1일부터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항명성 입장을 밝혔다.


 수사단의 검찰 고위 간부 기소 결정을 심의에 회부하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보류한 것이 문 총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대검찰청은 수사단 측의 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요청에 따라 논의해 결정한 사안이라고 반박하면서 검찰 내부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문 총장은 지난 2월 수사단을 발족시키면서 수사상황도 보고받지 않는 독립적 수사를 약속한 바 있다.

이경화 기자 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