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과기대 환경측정검사센터, 발전기금 기탁
1억 원 전달…2002년부터 총 18억4900만 원 기부
기사입력: 2018/04/17 [17:03]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이춘식 센터장이 김남경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환경측정검사센터(센터장 환경공학과 이춘식 교수)는 17일 오전 총장실에서 김남경 총장에게 대학 발전기금 1억 원을 전달했다.


환경측정검사센터는 지난 2001년 부산·울산·경남 지역 학교기업 최초로 먹는 물 검사기관으로 출범했으며, 2014년부터는 수질·대기·소음·진동·악취·전자파·초미세먼지 등 환경 전반에 걸친 측정과 검사 서비스를 넓히고 있으며, 2002년 2천만 원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8억4900만 원의 발전기금을 냈다.


김남경 총장은 “환경측정검사센터는 우리 대학 대표 학교 기업”이라며 “지역민에게 봉사하고 대학발전을 위해 노력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춘식 센터장은 “센터의 경쟁력과 신뢰도 향상을 위해 먹는 물과 관련된 모든 항목에 국제공인 인증을 받을 계획”이라며 “환경 전문 측정검사기관으로서 정확한 분석과 검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발전기금 전달식에는 김남경 총장을 비롯해 대학본부 보직자와 이춘식 센터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