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4월의 화이트 지리산, 순백의 상고대 절경
저지대는 봄꽃 고지대는 설경…이상 저온이 일궈낸 묘한 조화
기사입력: 2018/04/16 [16:49]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천왕봉 정상에 상고대가 맺혀 한겨울의 눈꽃을 연상케 하고 있다.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 15일 지리산에서 저지대는 봄꽃들이 다투어 피고 고지대인 천왕봉엔 상고대가 연출돼 이상 기온이 일궈낸 희귀한 절경을 연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주말인 15일 온 세상을 덮은 회색빛 미세먼지를 피해 지리산 천왕봉에 오른 탐방객들은 순백의 상고대가 연출한 절경에 감탄사를 연발했다.


산 아래에는 봄꽃들이 다투어 피어나고, 숲은 연녹색 물감을 칠한 듯 봄에서 여름으로 달려가고 있는데, 산 정상에는 나무마다 하얀 서리가 맺어 마치 한겨울의 설경이 연출돼 탐방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천왕봉에서 근무를 하던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의 김근식 직원은 “마치 눈꽃과 같은 이런 상고대 경관을 4월 중순에 보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다”며 “최근에 봄비가 많이 내려 습도가 높아진 대기환경에서 새벽기온이 영하로 내려가 생긴 신비한 자연 현상이다”고 말했다.


상고대는 순우리말로 습도가 높은 안개나 구름의 물방울 성분이 나뭇가지에 얼어붙어 생기는 일종의 서리 또는 얼음이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