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한국당 경남도당, 김경수 의원 도지사 후보직 사퇴 촉구
기사입력: 2018/04/16 [16:45]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16일 언론성명서를 통해 김경수 의원의 도지사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한국당 경남도당은 “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범죄사건에 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경수 의원이 배후로 의심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김 의원은 본인이 떳떳하다면 도지사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후보직과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고 검찰에 자발적으로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기를 바란다”고 맹공했다.


이어 경남도당은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사실 자체가 이미 도지사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고 볼 수 있고 이는 궁극적으로는 경남도민들에게도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도당은 “이미 민주당에서는 성추행 의혹 등 미투 사건에 연루된 정봉주·안희정·박수현 후보가 중도 낙마하거나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한 바 있는데 이들의 행위는 기본적으로 개인적 일탈로 인한 문제로 볼 수 있다”면서도 “언론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여론조작은 정권의 실세·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이라는 김경수 의원 등 윗선까지 개입 의혹이 거론되는 만큼 이들의 행위는 개인적 일탈 차원을 넘어 거대한 음모의 일환으로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초 김경수 의원은 경남에서 도지사 출마선언을 계획하고 있었으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그 시기를 하루 이틀 연기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렇게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바라는 것은 출마선언이 아니라 진심어린 해명과 사죄, 그리고 도지사 불출마 선언”이라고 성토했다.


무엇보다 한국당은 “김경수 의원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기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이번 사건은 정권의 핵심 인사가 연루된 상황이므로 수사당국은 현 정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명확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특검과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