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경수 의원 “청탁 거절하자 악의적 해코지”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 연루 TV조선 보도 전면부인
기사입력: 2018/04/15 [17:11]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지난 14일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원과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는 TV조선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인데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라며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왔다.”며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에 한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은 일”이라며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는데 선거가 끝난 뒤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끝난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텔레그램을 통해 수백차례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본인들이 자신들의 활동을 일방적으로 메신저를 통해 보내오는 경우가 많다.”며 “여기도 마찬가지다.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은 것처럼 하는 것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인사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은데 대한 협박성 발언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무리한 요구가 있었고, 그 요구가 관철되지 않은데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을 느꼈지만,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고 공격한 것은 저로서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관련 문자를 공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쪽에서 보내온 메시지가 다 남아있지 않다.”며 “저도 왜 어떤 경로로 다 유통되고 흘러나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 부분에 대해선 충분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예정대로 ‘경남도지사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냐’는 질문에 “준비되는대로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2일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했고, 오는 17일 경남에서도 출마를 공식화 할 예정이다.


 앞서 TV조선은 김 의원이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원과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