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오태완 후보, 조규일 후보 자진 사퇴 및 경선 배제 촉구
오태완, 검찰 고발 배경 설명 vs 조규일 “카더라식 일방적 내용”
기사입력: 2018/04/11 [16:4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오태완 후보가 조규일 후보 자진 사퇴 및 경선 배제 촉구 회견서 녹취록을 들어 보이고 있다  



한국당 오태완 후보가 같은당 조규일 후보의 ‘자진 사퇴 및 한국당 경선 배제’를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오 후보는 1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규일 후보가 한국당 진주시장 후보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그는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한국당 진주시장 후보의 검증과 사실관계를 명확히 해 본선 승리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먼저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가 ‘서부부지사 재직시절’ 진주시장 경선 또는 선거에 유리할 목적으로 의심되는 책임당원 가입과 관련해 지난 6일 창원지검 진주지청에 고발한 사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소상히 밝혔다.


그는 우선 “조 후보가 당시 계획적·조직적으로 책임당원 입당원서를 받았으며, 부친인 조모 부산교통기술이사가 부하직원에게 지시해 진주지역 시내버스 운전사 전원 150여 명을 책임당원으로 가입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부인 부산교통 조모 회장이 총무과장에게 지시, 모집책 6촌 조모 차장은 부산교통·영화여객·대한여객 등의 직원들과 가족을 대상으로 1500여 장의 책임당원입당원서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이후 조모 회장이 돈이 얼마나 들든지 직원과 그 가족들을 상대로 책임당원 입당원서를 확보하라고 지시했다는 ‘회사임원의 증언과 녹취록’을 확보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다음으로 그는 “서부부지사 재직 시절인 지난해 6월께 측근인 장대시장 관계자를 통해 책임당원을 모집해 달라고 부탁했으며, 이후 지난해 7월 초 이사회가 열렸고, 5개 구역으로 나눠 300여 명의 책임당원을 가입시켰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서부부지사 시절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그의 지시 하에 현재 캠프에서 측근으로 있는 국장이 300여 명에 달하는 책임당원을, 또 조직국장은 200여 명에 달하는 책임당원을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오 후보는 “부지사 재직시절 입당원서 추천란에 본인이 직접 서명한 수십여 장의 책임당원 입당원서도 한국당 경남도당에 보관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또한 지방공무원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규일 후보 측은 당일 오후 반박자료를 내고 오태완 후보의 주장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이날 조 후보 측은 “‘카더라식’의 일방적이고 황당한 내용으로 일관된 기자회견”이라며 “입당원서는 저와 무관하며, 타인의 입당원서에 추천서명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 후보가 제시하는 일련의 통계수치는 모두 거짓으로, 정확한 수치는 도당에서 개인정보 보호차원에서 어떠한 후보에게도 공개하지 않는 자료”라며 오 후보의 주장을 일축했다.


특히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 후보가 이를 진실이라고 우긴다면 의도적인 유출자료를 본인이 받았거나 자료를 훔친 것임을 스스로 주장하는 것이고 결국 ‘불법적 자료획득’으로 경찰에 조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조 후보 측은 “80대 중반 노령이신 아버님은 직원분들에게 입당을 강제하신 적이 없다”면서 “오 후보가 언급하는 녹취록 관련 사항은 경남도당에서 채택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고, 장대시장 관련사항은 시장 상인들이 자체적으로 진행한 사안으로 도당에 소명된 사항이며 제가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홍준표 대표도 오 후보 본인의 페이스북 댓글에 네거티브 선거전략을 하지 말 것을 직접 지시했듯이 예비후보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남은 기간 동안 포지티브 선거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