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37회 정기연주
생동감 있는 연주로 겨우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녹이다
기사입력: 2018/03/14 [16:37]
신경범 기자 신경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이 오는 17일 오후 5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제37회 ‘새 봄’으로 봄의 시작을 알린다.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이 오는 17일 오후 5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제37회 ‘새 봄’으로 봄의 시작을 알린다.


울산을 대표하는 청소년 단체로 성장한 시립청소년교향악단은 올해도 정기공연과 기획공연을 각각 2회씩 앞두고 있으며, 또 한 번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이번 공연은 비발디가 사계절의 변화를 표현하며 작곡한 사계 중 ‘제1번 마장조 봄’을 연주할 예정이다.


봄의 싱그러운 햇살과 새들의 지저귐, 시냇가의 얼음이 녹으며 샘물이 샘솟는 모습 등 봄의 생동감을 감상해 볼 수 있으며 시립청소년교향악단 악장 채수민(바이올린)이 협연한다.


또한 프랑스 남부의 작은 도시 아를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프랑스 작곡가 비제의 ‘아를의 여인 모음곡 제1번’이 이어지며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특별출연으로 울산시립무용단의 사물놀이(박상욱, 강성주, 김선희, 문순조)와 가야금독주(조영아)가 역동적이면서도 부드러운 봄의 활기를 보태줄 예정이다.


울산문화예술회관 진부호 관장은 “신학기를 맞아 바쁜 일정 속에서도 단원들이 공연을 위해 연습에 매진했다. 뜨거운 박수와 격려로 이들에게 새 봄의 힘찬 기운을 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신경범 기자 신경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