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홍준표 “文정부, 복수위해 MB포토라인 세워”
기사입력: 2018/03/14 [16:28]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것과 관련해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죄를 지었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국정농단도 아니다.”라며 “굳이 말하면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개인비리 혐의로 포토라인에 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역시 퇴임 후 검찰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6·13 지방선거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지방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개헌, 집요한 정치보복 등 모든 정치 현안을 국정의 관점에서 보는 게 아니라 지방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나라를 운영하기보다 중앙정부에 이어 지방정부도 좌파정부로 채워 이 나라 체제 변혁을 완성하겠다는 불순한 시도”라고 쏘아붙였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